관람일: 2017.03.29.수

별점: (또리) ★★★★★ (준슝) ★★★☆ / 총점 8.5점

한줄평: (또리) 자꾸만 눈물이 났던, 환상적인 동화 (준슝) 재미있는 동화였지만 완벽한 느낌은 아니었어 ㅜㅜ 또리가 어릴때 특히 좋아했던 디즈니동화라서 더 특별했을거같아! 나도 잘 봤다~~


아쉬웠던 점을 제외하고는 난 울면서 볼 정도로(ㅠㅠ)무척... 좋았기 때문에 아쉬운 점을 먼저 이야기한다.  



Q. 아쉬웠던 점?

또리

1) 왜 항상 이런 영화는 여주인공은 어리고 탱글탱글(?)하고 싱그러운 여주인공을 쓰는데 남주인공은 나이가 좀 있는 사람을 쓸까? 

우리나라 배우로 이입을 해보자면, 여주인공이 수지인데 남주인공이 강동원인 셈인데. 강동원이 물론 미남의 상징이긴 하지만, 수지와 같은 연령대를 맞춰 서강준, 박보검, 유승호 등을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강동원이 아무리 동안이라 해도 수지와 비슷한 연령대로 보이지는 않잖아요. 그 느낌자체가.  굳이 영화에서 연령대가 설정된 것이 아니라면 이런 관행은 없었으면 좋겠다. 이미지만 잘 맞으면 무슨 상관이랴 싶고 사실 내가 생각해도 프로불편러같긴 하지만... 한 두 영화야, 남자배우가 나이가 더 많을 수도 있고 그렇지만 정말 대부분의 영화가 여자 배우는 어리고, 남자 배우는 연령이 있다. 관행같이 되는 것은 반대올시다.


2) 벨은 야수와의 결혼으로 정말 답답함이 해결되고 행복하게 살수 있을까?

영화에서 벨은 초장부터, 이 작은 도시가 답답하다고 토로한다. 더 큰 세계로 가고 싶고, 더 많은 것을 경험하고자 하는 욕구가 충족되지 않아 책을 통해 간접 경험을 하는 것을 즐긴다. 어린 여자아이에게 글을 알려주는 것만으로 마을의 미움을 사고, 책을 읽는 다는 것으로 재미있는(부정적인) 사람으로 취급되는 것이 싫다. 자신에게 들이대는 남자는 동네에서는 알아주는 인기남이나 무식하다. 벨에게 야수와의 만남은 물론 새로운 세상이다. 야수와 지적 대화가 가능한 것 역시 벨에겐 즐거움이다. 벨이 부르는 노래처럼, 과거의 본인이 자신감만 가득차있었다면 야수를 만남으로서 강인함을 얻게 되고 새로 태어난다. 그러나, 과연 그것이 벨의 답답함을 해결해줄 수 있을까? 

야수가 찾는 것은 진정한 사랑이었고, 야수는 바라는 것을 찾았다. 그러나 벨이 바라는 것은 사랑이 아니었다. 벨은 개스톤의 구애에 지긋지긋해하지만, 한번도 "진정한 사랑을 찾고 싶다"거나, "대화가 잘맞는 남자랑 사귀고 싶어"란 말은 하지 않았다. 벨이 좋아하는 책이 물론 <로미오와 줄리엣>이었지만 그것만으로 벨이 찾는것이 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까? 벨은 이탈리아에 가고 싶어했는데... 

마지막 엔딩 크레딧쯤에 짧은 영상으로, 벨과 야수(이제는 왕자)가 둘이 함께 마차를 타거나 배를 타고 어딘가로 가는 장면이 나왔다면 어땠을까? 사랑하는 짝을 만나 더 넓은 세계로 여행하는 장면이 나왔다면, 아쉬움이 덜했을 것 같다. 때때로 결혼이 연애, 혹은 여성의 삶의 완성인것처럼 묘사되는 것이 안타깝다.   


3) 아가타에게 


Q. 좋았던 점

또리

준슝

나는 애니메이션과 영화 둘 다 좋아하는 편이야. 하지만 애니메이션과 영화를 합친 (CG가 많이들어간) 영화는 별로 기대하지 않는 편이야. 항상 어색한 화면에 불편함을 느끼기도 하고 억지스러운 부분이 느껴지거든. 그런데 생각보다 자연스럽기도하고 어색함 없이 재미있게 봤어. 역시 디즈니는 날 실망시키지 않아.


'여가생활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리] 디즈니 <미녀와 야수> 후기 - 8.5점  (1) 2017.03.30
[또리] 영화 <문라이트> 후기  (1) 2017.03.13
[또리] <재심>  (1) 2017.03.05
  1. 준슝 2017.03.31 14:39 신고

    재미있는 동화였지만 완벽한 느낌은 아니었어 ㅜㅜ 또리가 어릴때 특히 좋아했던 디즈니동화라서 더 특별했을거같아! 그래도 나도 잘 봤다~~ 난 뮤지컬 영화 좋아해

관람일: 2017.03.06.월

별점: (또리) ★★ (준슝) ★ / 총점 3점

한줄평: (또리) 역시 예술영화는 나와는 맞지 않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나와는 맞지 않음을 한번 더 확인하였다. (준슝) 지겹다. 졸렸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라랜드>와 대결 구도로 상을 휩쓸었다는 화제의 영화 <문라이트>. 무슨 상 무슨 상 153관왕

나는 통신사 VIP로 한달에 2번은 무료로 영화를 볼 수 있는데 최근, 볼 영화가 없기도 했고 작품상을 받은 영화가 궁금하기도 하여 <문라이트>를 나의 vip와 엄마의 vip 혜택으로 2장을 무료로 예매했다. 

본디 혼자 보러 가려고 했으나, 나(또리) 혼자 영화보는게 싫다는 준슝의 발악으로 전날 잠을 자지 못한 준슝과 구로CGV로! 

**이미지


**

작품상을 수상하였다는 것 치곤 개봉관이 별로 없었던 <문라이트>. 구로 CGV는 처음이었다.     

5시에 끝나 구로까지 꾸역꾸역 가고 나니 6시. 저녁을 대체할 것을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시킨 맥도날드 슈비버거, 맥너겟세트를 시켰다. 

준슝이 상하이스파이시치킨버거가 먹고 싶다고 했는데 무시하고 슈비버거를 시켜서 이후, 혼이 났다. 


준슝: 어?상하이 스파이시 치킨버거 아니네?

또리: (맛있어서 놀랬나보다) 웅!! 신상 슈비버거!

준슝: 왜 나한테 말도 안해주고 다른거 시켰어?

또리: (시무룩)나는 너가 '꼭'상하이 스파이시 치킨버거를 먹고 싶은 건줄 몰랐지...그냥 선택장애인 나에게 선택지를 준 줄...


다음부터는 다른걸 시키고 말해줘야지.......


슈비버거 맛없다면서 냠냠쩝쩝 다 먹은 준슝은 이후 영화관에서 숙면을 취했다. 준슝은 내가 본 자는 모습의 80%는 코를 골았기 때문에 긴장했는데 다행히 코를 골지는 않았다. 

'여가생활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리] 디즈니 <미녀와 야수> 후기 - 8.5점  (1) 2017.03.30
[또리] 영화 <문라이트> 후기  (1) 2017.03.13
[또리] <재심>  (1) 2017.03.05
  1. 준슝 2017.03.28 14:51 신고

    쿨쿨.. 너무 졸렸다... 나는 상하이 버거를 좋아해 ~~

관람일: 2017.02.28 

평점: (또리) ★★★★☆ (준슝)★★★☆ / 총점 8 점

* 본 평가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리:


영화를 보고 나니 어땠어? 

준슝: '재심'이라길래 재판 영화를 기대했지만 재판 영화라기 보다는 주인공인 변호사에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가 전개되었던 것 같아.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준슝: 나는 아쉬운 점이 두가지가 있는데, 그 중 첫째는, 강하늘이 나쁜 형사에게 복수하러 찾아가서 칼로 찌르려는 것을 변호사 정우가 막았잖아. 그때 둘이서 이야기 하는 장면이 어색했어. 뜬금없이 둘이서 감동적인 대사를 주고 받는데, 감동을 주기 위한 인위적인 장면으로 느껴졌다. 둘이서 감동적인 대화를 할 동안 그전까지 맞고 있던 형사는 무얼 하고 있었는지...? 형사가 벽돌로 정우의 머리라도 때릴 줄 알았는데 그 장면의 끝까지 형사는 나오지 않았다. 이 장면이 이상했다

2. 재판 장면이 메인인줄 알았는데, 정작 재판이 시작하자 영화가 끝났다. 변론 장면이  




통신사 VIP 무료 영화권을 쓰기 위해 영화관으로 출동 


 


'여가생활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리] 디즈니 <미녀와 야수> 후기 - 8.5점  (1) 2017.03.30
[또리] 영화 <문라이트> 후기  (1) 2017.03.13
[또리] <재심>  (1) 2017.03.05
  1. 준슝 2017.03.28 14:50 신고

    나올 사람이 안나오니까 당황했어
    정우랑 강하늘 둘 다 연기력은 짱짱

+ Recent posts